BMW 포토 스페이스
검색하기

가려진 지속

JinHyun Cha

2016.12.14 ~ 2017.02.18

BMW Photo Space에서는 2016년 다섯 번째 靑사진 프로젝트로 차현진의 《가려진 지속》展을 12월 14일부터 2017년 2월 18일 까지 선보인다.

우리는 특정 소수에 의해 기록된 역사만을 수용하며 살던 시대를 지나 다양한 매체를 통해 역사의 기록자이자 참여자로서 간섭할 수 있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역사에 대한 다채로운 접근과 능동적인 해석을 가능하게 하는 이러한 시대의 변화는 오로지 개인의 의지와 선택만으로도 언제든 역사의 주체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는 근대 식민사관의 역사를 객관적 역사로 혼동하는 우를 범하며 침묵하기도 한다. 《가려진 지속》은 이 같은 방관과 침묵이 만들어낸 역사의 흔적을 차진현의 <108인의 초상>과 신작 <POST-BORDER LINE>을 통해 시각화 시킨다.

<108인의 초상>(2007-2009)은 일제강점기 일본군에 의해 강제 동원된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록한 작업이다. 1990년대 초반 표면화된 이 문제는 조작된 역사의 굴레를 벗어나려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증언에 의해 처음 제기되었다. 이들은 숨겨져 있던 진실을 드러내고 민족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스스로 타자가 되는 길을 자처하였다. 하지만 20여 년간의 노력과 상관없이 이 사건은 사회의 무관심과 국가적, 정치적 계산에 의해 지난 2015년 형식적인 합의에 의한 강제 종료를 맞이하게 된다. 신념을 위해 의지를 모았던 238분의 증인들은 이제 불과 39분 만이 남았다. 검은색의 정방형 프레임 속 <108인의 초상>은 사실 종료되지 않은 사건 속 사라져가는 증인들의 기록이자, 드러나 있지만 여전히 역사의 그림자로 존재해야 하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표상하고 있다.

<POST-BORDER LINE>(2013-2016)은 한국전쟁에 의해 생겨난 남북접경지역에서 발견되는 분단 이데올로기의 이질적 풍경을 촬영한 작업이다. 휴전선이 놓인 이 지역은 민족의 비극적인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한 상징적인 장소임과 동시에 분단으로 인한 냉전 이데올로기가 물리적 실체로 존재하는 기념비적 장소이다. 하지만 역사의 비극을 기억하기 위한 장소는 어느 순간 목적을 잃은 채 자본과 지역사회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관광지로 변모되기 시작했다. 전쟁의 흔적을 따라 기록한 ‘POST-BORDER LINE’은 휴전 이후 남겨진 상흔들과 그 장면을 관망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통해 정체성을 잃고 방황하는 작금의 풍경을 담아낸다. 관객은 이처럼 신자유주의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자본의 역사와 여전히 끝나지 않은 전쟁의 역사가 상충하는 아이러니를 마주하게 된다.

잘못된 역사를 직시하고 변화를 시도하는 이들을 담아낸 <108인의 초상>과 냉전 체제 이후 혼돈된 역사적 풍광들을 기록한 <POST-BORDERLINE>은 각기 다른 입장적 차이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두 작업은 우리 모두가 나누어 짊어야 할 역사적 권리와 책임에 대해 질문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가려진 지속》을 통한 차진현의 기록은 결국, 역사주의가 전제하는 이 갈등의 시작 지점이 곧 역사를 대하는 우리의 태도에서 역사관이 형성될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For the fifth photography project of 2016, the BMW Photo Space presents 《Hidden Continuance》 by JinHyun Cha from December 14th, 2016 to February 18th, 2017.

Through the age of accepting only the history recorded by a certain people, we are living in the era where we can only intervene as a historian and participant in history by various media. The changing times that enables diverse approaches and active interpretations of history, suggests that individual can always be the subject of history even with his own will and choice alone. Nonetheless, our society confuses the modern colonial view of history as objective history and says nothing. 《Hidden Continuance》 visualizes the trace of history created by silence and negligence, by JinHyun Cha's '108 portraits' and 'POST-BORDER LINE'.

'108 portraits'(2007-2009) is work about ‘Comfort Women’ who were forced by Japanese military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This issue, which surfaced in the early 1990s, was first raised by the testimonies of ‘Comfort Women’ who were trying to escape the rigid boundaries of the manipulated history. They decided to become the others, to reveal hidden truths and correct history. Despite 20 years of effort, however, the case was forced to be closed with formal consensus in 2015 by public indifference and national, political indifference. The 238 witnesses who are willing to commit their faith, now only 39 left '108 portraits' in black square frame, is a record of witnesses disappearing through the event that have not actually closed, and is representation of ‘Comfort Women’ who must be presented as shadows of history.

'POST-BORDER LINE'(2013-2016) is a work about the heterogeneous landscape of divided ideology found in the border region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This area where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MDL) is located is a symbolic place for not to forget the tragic history of this land, and a monumental place where the Cold War ideology brought about the state of division is present physically. However, the place to memorize the tragedy of history lost its purpose and transformed into a tourist attraction for the political interests of the community and capital. The 'POST-BORDER LINE' records the landscape of the people who are confusing about their identity, by capturing the scars left behind after the ceasefire and the modern people watching that scenes. Audiences can face the irony that the conflict between the new capital history made by neo-liberalism and the history of the war era which was not ended yet.

The '108 portraits', which records the people who try to change the wrong history and the 'POST-BORDER LINE', which records the chaotic historical scenes after the Cold War, each has different stances. But those two works both have a common question about the historical rights and responsibilities that we all should share. Jinhyun Cha’s record through 《Hidden Continuance》 is eventually the starting point of this conflict that historicism presupposes is that history can be written in our attitude toward it.


아티스트 프로필보러가기

크게 보기

리스트 가기